건강정보&상담

산부인과 칼럼
관련질환
BEST Q&A
진료상담

산부인과 칼럼

HOME > 건강정보&상담 > 산부인과 칼럼

갑자기 골반에 통증 나타난 여성, ‘이 질환’ 의심해야
여성의 경우 갑자기 골반에 ‘찌릿’한 통증이 나타난다면 골반염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골반 통증과 함께 발열, 질 분비물 증가 등의 증상이 동반한다면 골반염일 가능성이 크다.

골반 통증과 함께 질 분비물 증가, 발열 등의 증상이 동반됐다면 골반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골반염, 어떤 질환인가골반염은 자궁내막, 나팔관 쪽으로 세균이 퍼지며 염증이 발생한 상태로, 대개 자궁내경관에 번식하고 있던 세균이 자궁을 통해 위로 올라가면서 발생한다.골반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세균’이며, 그중 가장 흔한 원인균으로는 임균과 클라미디아 트라코마티스를 꼽을 수 있다. 두 개의 균은 여성 요도염의 주요 원인이며 성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는 공통점이 있다. 증상 역시 매우 유사하다. 여성의 경우, 두 균에 감염되더라도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혹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두 질환 모두 배뇨통, 성기 주변의 소양감 등이 특징적으로 나타난다. 아울러, 두 균은 동시에 감염되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검사를 통해 원인균 파악 및 복합감염 여부 확인이 필요하다. 골반염은 이외에도 인플루엔자균, A균 연쇄구균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골반염은 원인균이 다양한 만큼, 치료 시 원인균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원인균을 파악하여 적절한 항생제를 투여하면 대부분의 사례에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골반강 내 농양이 의심되는 경우, 고름이 터져 복막염으로 진행된 경우 등은 입원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완치를 위해서는 치료 시 몇 가지 주의사항을 지켜야 한다. 먼저, 약물치료 시에는 처방받은 약을 끝까지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처방받은 약물을 임의로 중단할 경우 완치되지 못한 질환이 재발할 위험이 있기 때문. 아울러, 성 매개 질환에 의해 골반염이 발생했을 경우 상대자에게 필히 알려야 한다. 알리지 않을 시, 상대방의 건강 악화는 물론, 본인 역시 재감염의 위험이 있다. 치료 후에는 재검사를 통해 완치 여부를 판단해야 하며, 본인과 상대자 모두 완치될 때까지 성관계는 피한다.골반염, 무시할 수 없는 이유골반염은 방치될 경우 2차 질환이 나타날 위험이 큰 질환이다. 골반염이 난관주위에 발생할 경우, 자궁외임신 위험이 커지며, 이러한 증상이 심해져 난관폐쇄가 발생하면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외에도 만성 골반염, 골반 유착 등의 합병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따라서 골반염이 의심될 경우 원인균을 찾아 빠르게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이렇게 난임을 유발할 수 있는 골반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질염, 자궁경부염 등이 오랫동안 방치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그리고 주요 원인이 성 매개성 질환인 만큼 관계 시 콘돔 사용을 습관화해야 한다. 질 분비물 증가, 골반 통증 등 의심증상이 있을 때는 산부인과를 찾아 전문의와 상담 후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이전글 : 성병 걸린 것 같을 땐? 성병 PCR 검사 [알고 받는 건강검진]
다음글 : 난임 치료받는 여성...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