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상담

산부인과 칼럼
관련질환
BEST Q&A
진료상담

산부인과 칼럼

HOME > 건강정보&상담 > 산부인과 칼럼

“평소보다 냉이 많이 나온다면?”…질 분비물로 알아보는 건강
여성의 질에서 분비되는 ‘냉(대하)’은 여성 생식기의 건강 상태를 알리는 소중한 지표다. 냉은 여성에게 나타나는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이지만, 얇은 패드를 지속적으로 사용해야 할 정도로 양이 많거나 평소와 다른 형태, 냄새 등이 나타난다면 감염, 악성 질환 등을 나타내는 단서일 수 있다.

비정상적인 질 분비물을 질환을 나타내는 신호다

질 분비물이 평소와 다르다면 ‘질염’ 의심해야‘질염’은 여성의 약 75%가 일생에 한 번 이상 경험하는 대표적인 여성 질환이다. 질염은 원인균에 따라 크게 칸디다 질염,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으로 나눌 수 있다. 칸디다 질염은 가장 흔한 질염으로 가려움증과 흰 치즈 조각과 같은 질 분비물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그 외에도 성교통, 배뇨통이 동반되기도 한다.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당뇨병, 항생제 사용, 면역력 약화 등이 위험인자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장 흔한 원인균은 칸디다 알비칸스(candida albicans)로, 그 외 다른 종의 칸디다도 질염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질 분비물이 노랗거나 초록색을 띠며, 생선 비린내 같은 악취가 난다면 세균성 질염을 의심할 수 있다. 세균성 질염은 질의 산성을 유지하는 락토바실리(lactobacilli)라는 유산균이 사라져 질 내 산성이 깨지고, 혐기성 세균이 증가하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혐기성 세균은 질 내 전체 세균의 약 1% 미만을 차지하는 것이 정상이지만, 세균성 질염에 걸리면 농도가 약 100~1,000배 증가한다. 원인으로는 잦은 성교, 자궁경부가 헐며 생기는 과다한 점액 분비 등이 지목되고 있다.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 바지날리스(Trichomonas vaginitis) 같은 원충류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질환이다. 질 점막과 외음부가 붓는 것이 특징이며 질 분비물에서는 거품, 악취가 나타나기도 한다. 가장 흔한 전염 경로는 성관계이지만, 목욕탕, 수영장에서도 감염될 위험이 있다.질염은 재발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치료와 함께 생활 습관을 관리해야 한다. 하이닥 산부인과 상담의사 박정원 원장(신소애여성의원)은 하이닥 Q&A를 통해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질을 항상 청결하고, 건조한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속옷을 면제품으로 사용하고, 꽉 끼는 바지나 팬티스타킹, 그리고 젖은 수영복 등을 오래 입지 말 것을 강조했다.출혈과 함께 악취가 난다면 ‘자궁경부암’의 신호자궁경부암의 가장 흔한 증상은 질 출혈이다. 자궁경부에 암세포가 덩어리를 형성하면 혈관 분포가 많아지면서 비정상적인 출혈이 발생하며, 주로 성관계 후, 심한 운동 후, 질 세척 후에 많이 나타난다. 또한, 암 덩어리가 이차적으로 감염되거나, 암 덩어리에 괴사가 발생하면 질 분비물이 증가하고, 분비물에서 악취가 난다. 이 외에도 골반통과 요통, 체중 감소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비정상적인 질 분비물이 나타났다면 정확한 원인 파악이 중요하다

비정상적 질 분비물 나타난다면, 정확한 원인 파악이 중요이 밖에도 자궁경부염은 노란색 분비물을 유발하며, 위축성 질염은 과도한 양의 질 분비물을 유발한다. 자궁내막, 나팔관 등에 염증이 생기는 골반염 역시 질 분비물 증가를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다. 질 분비물이 비정상적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다. 비정상적인 질 분비물을 일으키는 질환은 다양하기 때문에, 임의로 판단하기보다는 정확한 검사를 통해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박정원 원장 (신소애여성의원 산부인과 전문의)


이전글 : 2008년생 여학생이 올해 지나기 전에 맞아야 하는 ‘암을 예방하는 유일한 백신’
다음글 : 삽입하는 '질 초음파' 싫은데...'복부 초음파'만 받아도 될까?